컨텐츠 뷰 본문

[성난 변호사] 이선균의 원맨쇼, 조진웅 없다..장점인가 단점인가

프로필 사진
다음영화 774명이 봤어요 ·개 댓글
 아래로 스크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이기는 게 바로 법이고 정의라고 생각하는 대형 로펌의 에이스 변호사 변호성(이선균). 승리 가능성이 없던 것 같던 신약 부작용 소송의 승리까지 끌어낸다.


곧 시련이 닥친다. 변호성 덕분에 소송에 이긴 제약 회사 회장(장현성)이 시체가 없는 여대생 살해 사건의 피의자(최재웅)를 변호해 달라고 부탁한 것. 변호성은 딱 봐도 범인이 잡혔다고 생각하는데, 로펌의 대표는 그에게 '임무'를 맡긴다. 똑똑한 그는 시체가 없으면 범죄 조건 성립이 안 된다는 걸 알기에 재판의 승기를 잡아간다.

하지만 피의자는 자신이 여자를 죽였다고 자백한다. 이게 도대체 무슨 일일까? 자존심이 짓밟힌 에이스 변호성은 사건을 차근차근 파헤친다.


영화 <성난 변호사>는 이선균의 원맨쇼라고 할 수 있다. 그의 활약이 돋보인다.


'까칠', '버럭'이라는 말로 수식된 이선균에게 '깐족'을 덧붙여 할 것 같다. 얄미울 정도로 자신의 이익을 챙기는, 자신감 넘치는 변호사이기 때문이다.


변호성은 정의감 때문에 사건을 해결한 게 아니라, 본인의 자존심이 구겨졌기 때문에 복수에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 전사가 부족하기에 그가 정의감 넘치는 인물이라고 볼 순 없다. 마지막에 통쾌함이 덜한 이유이기도 하다.


변호성이 어려움을 하나씩 해결해 가는 과정은 꽤 리드미컬하다. 답답한 상황을 어떻게 풀어갈지 기대하게 한다.

반전도 있고, 추격전과 육탄전까지 흥미진진한 요소들이 많은 건 장점이다. 변호성과 갑수(민진웅)·용식(배우람) 콤비의 대치를 통해 코믹한 웃음을 전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


하지만 이선균의 전작 <끝까지 간다>가 시종 심장 쫄깃하게 만드는 감정을 전한 것만큼의 만족감을 채워주진 못한다.

<끝까지 간다>에서 보여준 이선균과 조진웅 같은 대결 구도가 없기 때문이다. 범죄 액션 혹은 범죄 추리로 설명되는 영화이기에 중반 이후부터 더 쫀쫀해져야 하는데 오히려 헐겁게 느껴진다. 많은 걸 담아내려는 감독이 욕심이 보이긴 하는데 그리 설득력 있게 다가오진 않는다.


그래도 이선균이 전체 사건을 끌어가고 해결하는 모습은 인상적이다. <성난 변호사>가 추구하는 바를 보면 잘한 선택으로 보인다. 물론 변호성이 맡은 여대생 살인 사건의 검사로 나오는 김고은과 변호성의 사무장으로 나오는 임원희의 활약이 그리 크지 않은 게 아쉽게 느껴지는 관객도 있을 것 같긴 하다. 117분. 15세 이상 관람가. 8일 개봉.

jeigu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5.10.08.

당신을 위한 추천

[성난 변호사] 이선균의 원맨쇼, 조진웅 없다..장점인가 단점인가전체댓글

댓글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