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뷰 본문

다음영화

[이동진의 어바웃 시네마] '밀정' 마음은 어떻게 움직이는가

215,00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김지운 감독에겐 언제나 '어떻게'가 '무엇'보다 중요한 질문이었다. 코미디와 호러를 섞은 <조용한 가족>으로 신선하게 데뷔한 후 그는 <반칙왕> <장화 홍련> <달콤한 인생>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 <악마를 보았다> <라스트 스탠드>를 통해 다양한 장르의 세계를 날렵하게 주유하며 한 감독의 필모그래피라곤 믿기 어려울 정도로 도전적이고도 화려한 행보를 보여왔다. 

장르적 관점에서 보면 스파이 스릴러라고 할 수 있으니 <밀정> 역시 장르의 탐험가와 세공사로 눈부시게 활약해온 그의 기질에 잘 맞아 보인다. 하지만 그 소재가 역사적 실화에 상당 부분 토대한 의열단 스토리라는 것을 감안하면 사정이 달라진다. 장르적 쾌감과 관습이 지닌 '어떻게'의 맵시 있는 원심력은 암울했던 우리 역사 속 여전히 뜨거운 이야기가 품은 '무엇'의 묵직한 구심력으로 상쇄되지 않을까. 

1920년대 경성에서 일본경찰로 살아가는 이정출(송강호)은 무장독립운동단체 의열단에서 핵심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우진(공유)에게 접근한다. 김우진은 이정출이 표면적으로 내세우는 이유와 다른 속셈을 지니고 있음을 간파하면서도 역이용하기 위해 속내를 감춘 채 그에게 친밀하게 대한다. 의열단 단원들이 일제의 주요 시설들을 타격하기 위해 경성으로 폭탄을 밀반입할 계획을 세우자 이정출과 김우진의 관계는 급격히 변하기 시작한다.

<밀정>은 매끄러우면서도 무게중심을 잃지 않는 역작이다. 김지운 감독의 연출력이 가장 잘 드러나는 부분은 기차와 기차역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중반부이다. 기차 안 장면들에서는 이합집산하는 인물들의 역동적 동선 속에서, 정체가 탄로날까봐 조마조마한 상황이 계속 이어지는 서스펜스와 배신자는 누구인지에 대한 미스터리가 쫄깃하게 펼쳐진다.

내내 쌓여가던 긴장이 마침내 좁은 기차 안에서 전광석화처럼 폭발하고 나서 이어지는 경성 기차역 장면은 극심한 혼란 속에서 인물들을 일거에 산개하며 인상적인 장면들을 펼쳐낸다. 특히 강렬한 색깔의 옷을 입은 한 인물이 갑자기 총을 쏘는 순간을 충격의 파장이 방사형으로 퍼지는 것처럼 담아낸 핸드헬드 직부감 장면은 경이롭다. 이 영화의 액션 장면들에서 우리의 눈길을 끄는 것은 구체적인 동작들이 아니다. 가장 흥미로운 것은 액션이 막 터져나오기 시작하는 순간의 급격한 리듬 전환이다.

<밀정>의 과시적인 음악 사용법은 두 차례 서로 다른 방식으로 펼쳐지며 아이러니를 극적으로 증폭시킨다. 루이 암스트롱의 재즈 넘버 'When you're smiling'이 낭만적으로 울려펴질 때는 다양한 상황 속에서 인물들이 제각각 처하게 되는 운명을 편집의 힘으로 보여주고, 라벨의 관현악곡 '볼레로'가 밑바닥에서 서서히 출발해 어느덧 턱 밑까지 차오를 때는 스테인드 글래스에서 시작하고 끝나는 방식으로 한 공간을 유려하게 훑어낸 끝에 점화되는 파국을 촬영의 힘으로 담아낸다.

그러나 오월동주를 핵심으로 하는 이야기의 기본 설정이나 <밀정>이라는 제목 자체에서 짐작되는 것과 달리, 인물과 상황이 뒤얽히는 데서 오는 미스터리와 서스펜스의 장르적 재미는 예상보다 적다. 이는 시나리오의 약점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이는데, 다른 한편으론 그게 연출의 목표이기 때문인 듯도 하다. 이건 결국 알 수 없는 행동을 하는 인물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보다는 혼란에 휩싸인 인물의 내면에 대한 궁금증이 더 중요한 이야기니까. (다 보고나면 <밀정>이라는 한국어 제목보다 <The age of shadows>라는 영어 제목이 이 영화에 더 잘 어울린다는 느낌이 든다.) 

그리고 그 궁금증은 결국 배우가 해결한다. 이 영화의 송강호는 순간순간의 감정이 아니라 탁한 시대의 맥 자체를 연기한다. 겉으로 하는 말과 속에 품은 말이 다르고, 처음 표출될 때의 감정과 그걸 갈무리할 때의 감정이 다른 클라이맥스에서의 연기는 인물과 시대의 혼돈을 아프도록 온전히 응축한다.

공유는 올해 선보인 세 편의 영화들 중 가장 좋은 연기를 하고, 한지민은 잊지 못할 모습 하나를 관객 가슴에 남긴다. <잉투기> 이후 주목받아온 엄태구는 여기서 푹 꺼진 뺨과 튀어나온 광대뼈와 강렬한 눈빛으로 형형하다. 이병헌과 박희순은 적은 출연분량에도 불구하고 대단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밀정>은 뜨거워지는 것을 본능적으로 경계하는 김지운 감독의 성향과 뜨거워질 수밖에 없는 소재 사이의 충돌이 흥미로운 영화다. (군더더기처럼 느껴지는 종반부의 직설적이고 반복적인 내레이션을 포함, 이전 김지운 영화들에선 볼 수 없었던 대목들도 있다.) 어쩌면 그 충돌은 이정출의 내면에서 빚어졌던 모순과 닮아 있는지도 모른다. 떨어져나간 발가락은 생각보다 가볍고, 거적에 싸인 시신은 생각보다 작다. 그 가볍고 작은 흔적 속에서, 마음은 어떻게 움직이는 걸까.


★★★☆

글쓴이 : 이동진 영화평론가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다음영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