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뷰 본문

다음영화

'메소드'로 평단 홀릭한 오승훈, 제5회 들꽃영화상 신인배우상 수상

1,0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화 ‘메소드’로 파격적인 데뷔를 한 오승훈이 제5회 들꽃영화상 신인배우상을 수상했다.

지난 12일(목) 서울 남산 문학의 집에서 개최된 제5회 들꽃영화상에서 ‘메소드’의 오승훈이 신인배우상을 수상하며 시네필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오승훈을 비롯하여 ‘폭력의 씨앗’의 이가섭, ‘용순’의 이수경, ‘시인의 사랑’의 정가람 등 쟁쟁한 후보들이 노미네이트 된 가운데 달성한 쾌거다.


‘메소드’에서 인상 깊은 퀴어 연기를 펼친 오승훈 들꽃영화상 신인배우상을 수상한 소감에 대해 “부끄럽지 않을 자랑스러운 배우가 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겸손하게 연기하겠습니다”라는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유례없는 라이징 스타로 자리매김한 오승훈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완벽히 장악하며 남다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메소더'라는 팬덤까지 조성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끈 영화 '메소드'에서는 배우 재하(박성웅)를 연극 파트너로 만나 서서히 연기에 대한 열정을 갖게 되는 영우 캐릭터로 열연을 펼치며 관객과 평단 모두를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피고인’과 ‘의문의 일승’에도 연달아 등장하며 묵직한 존재감을 발산한 그는 괴물 신인의 위력을 확실히 보여주었다. 여기에 연극 ‘에쿠우스’까지 연이어 출연하며 장르를 넘나드는 활발한 활동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 나무엑터스

에디터 이유나  misskendrick@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싱글리스트|2018.04.13.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다음영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