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뷰 본문

다음영화

'나를 기억해' 김희원 "성범죄 주제, 마음으로 연기하려고 노력했다"

14,7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3일 용산아이파크몰 용산CGV에서 영화 ‘나를 기억해’ 언론/배급 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이한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유영, 김희원, 오하늬, 이학주가 자리했다.

출처사진=연합뉴스

김희원은 영화 ‘나를 기억해’에서 끝까지 가해자를 쫓는 전직 형사 오국철을 연기한다. 그는 성범죄 등 사회적인 소재를 다룬 영화에 대해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이런 사건이) 현실에 너무 있을 것 같고, 또 있다고 들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도대체 이런 마음일 때는 어떻게 해야 하나, 그 상황이 안돼 보면 알 수 없는 감정이라 그것 때문에 정말 고민을 많이 했다”라며 “이런 역할을 맡은 이유영 씨도 그렇고 다른 배우 분들이 어떻게 연기할까 궁금하더라. 머리로는 이해하는데 마음으로 어떻게 연기해야 할까 싶었다”라고 밝혔다.


모처럼 악역이 아니라는 지적에는 “우선 오국철 역할을 선하게 봐주셔서 감사하다”라며 “거칠게, 삶에 찌들어 있는 캐릭터를 연기하다 보니 화도 많이 나고 해서 연기 중에 욕을 많이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제가 못 느끼는 감정을 느끼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 그 점이 연기할 때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싱글리스트|2018.04.13.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다음영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